본문 바로가기

신문보도

  1. 현장! 소통24시
  2. 신문보도
제목
[ 권영진 대구시장의 신문보도 ] 대구시-대구경찰청, 전국 최초 스마트교통·사회안전체계 구축 맞손
작성자
손소영
등록일
2021-04-05
조회
137
[ 권영진 대구시장의 신문보도 ] 대구시-대구경찰청, 전국 최초 스마트교통·사회안전체계 구축 맞손 1

 
인공지능기반 스마트교통체계 구축과 운영 등 업무협약


 

 
대구시와 대구경찰청이 전국 최초로 스마트교통 및 사회안전체계 구축을 위해 손을 잡았다.
 
양 기관은 5일 오전 핵심과제로 추진하는 도심 교통흐름 개선과 안전한 사회 조성이라는 사람 중심의 스마트 안전도시 구현을 위해 ‘스마트교통 및 사회안전체계 구축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주요 협력분야는 △인공지능기반 스마트교통체계 구축과 운영 △사회적 약자 보호 등을 위한 사회안전체계 구축 △교통, 안전 등 빅데이터 연계를 통한 공공 활용 등이다.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 도심은 동·서축으로 산단 등 출·퇴근자가 많은 도시구조로 인해 혼잡한 구간이 많고 대도시 중 출퇴근 소요시간이 길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고자 2023년까지 도심 4차 순환선 내 250여 개 교차로에 단계적으로 지능형 CCTV를 설치해 교통정보 데이터를 수집한다. 인공지능을 이용한 교통정보 분석을 통해 신호 주기 최적화와 보행자 안전 확보에 나선다.
 
대구시와 대구경찰청은 신호등주 등 교통인프라 공동 활용과 스마트신호제어 운영, 교통빅데이터 연계 등 다각적인 협업을 통해 예산절감, 보행자 안전 확보 등의 성과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인공지능 기반 스마트교통체계가 정착되면 수백억 원에 이르는 사회적 비용 절감효과를 거둘 수 있다.
 
지난해 11월 도로교통공단이 남구 대명로(성당네거리~남구청네거리, 13개 교차로)를 대상으로 스마트 교차로 신호체계를 연구한 결과에 따르면 해당 구간에서만 연간 총 차량 운행비 5억4천만 원, 시간비용을 포함한 혼잡비용 24억4천만 원 등의 절감효과가 확인됐다.
 
특히 대구경찰청이 핵심과제로 선정한 ‘사회적 약자 보호’ 정책의 내실 있는 실현을 위해 대구시도 힘을 보탠다.
 
시는 ‘(우리의)관심+(다함께)진심=(모두가)안심 사회적 약자 세심하게 보호하겠습니다’를 슬로건으로 하는 일명 ‘세심 프로젝트’ 추진에 협력한다. 또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스마트치안체계 구축에도 상호 데이터 연계를 통한 공동 활용 등으로 시민이 행복한 안전도시를 만드는 데 적극 협력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업무협약을 계기로 협력체계를 더욱 공고히 해 시민이 보다 편리하고 살기 좋은 스마트시티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진표 대구경찰청장은 “대구시와 활발한 협업과 협치를 통해 대구지역 공동체의 모범이 되고 나아가 보다 나은 시민행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 대구일보 ( 2021. 04. 05 )

 
첨부파일목록

현재페이지의 내용과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사용편의성 만족도
담당부서
총무과
담당자
성준석
전화번호
053-803-2005
최근수정일
2021.0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