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문보도

  1. 현장! 소통24시
  2. 신문보도
제목
< 권영진 대구시장 > 대구시·경북도 “통합신공항 이전지, 연내 추진 변함없다”
작성자
손소영
등록일
2019-10-15
조회
240
&lt; 권영진 대구시장 &gt; 대구시·경북도 “통합신공항 이전지, 연내 추진 변함없다” 1
&lt; 권영진 대구시장 &gt; 대구시·경북도 “통합신공항 이전지, 연내 추진 변함없다” 1

 
권영진 대구시장·이철우 경북도지사,
15일 긴급브리핑서 통합신공항 최종 이전지 연내 선정 의지 강조
군위군 합의 불발에도 추진 의지 재차 밝혀
 

 



대구시와 경북도의 통합신공항 최종 이전지 선정 방식을 두고 15일 오전 군위군의 통합이전 선정기준 중재안 ‘수용 불가’입장 발표에 따라 연내 선정이 난망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대구시와 경북도는 연내 선정 의지를 분명히 했다.
 
지난 13일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주수 의성군수와 김영만 군위군수는 통합신공항 이전 후보지 선정을 위한 협의를 갖고 주민투표 방식으로 큰 가닥을 잡았다.
 
이날 권 시장은 의성과 맞닿은 소보로 공동후보지에 포함되는 군위군은 소보와 우보 각각에 대한 주민투표로 1인2표 투표 방식을, 의성군은 비안에 대해서만 주민 찬반 투표 방식을 제안하는 절충안을 내놨다.
 
이에 군위군은 15일 오전 절충안 방식에 반대 의견을 표명하며 “대구공항통합 이전에 대한 선정기준 및 주민투표방법은 국방부(안)을 존중하며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이 정한 절차대로 조속히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는 입장을 발표했다.
 
단독 후보지인 군위 우보와 공동 후보지인 군위 소보·의성 비안에 대한 투표 산정 방식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공동후보지를 가진 군위군 입장에서는 의성군에 비해 상대적으로 불리할 수밖에 없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에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5일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통합신공항 최종 이전지 선정에 “연내 결정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히며 추진 의지를 재차 피력했다.
 
권 시장과 이 도지사는 이날 브리핑에서 “군위군과 의성군 모두 합의해서 진행해 나가는 것은 어렵다고 판단했다. 국방부와 대구시, 경북도가 협의해 주민투표 등 법 절차대로 조속히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연내 추진에 있어서는 국방부와 대구시·경북도를 비롯한 군위군과 의성군 모두가 뜻을 모으고 있고 시·도민 전체 의사를 반영할 절충안을 마련해 조만간 국방부 장관을 만날 예정이다. 법 절차를 밟아 연내 선정하도록 할 것”이라며 의지를 재차 강조했다.
 
또 국방부도 절충안에 대해 전향적으로 받아들여줄 것과 의성군·군위군 지역도 대승적인 차원에서의 협조를 당부했다.
 
출처 : 뉴데일리 ( 2019. 10. 15 )

 
첨부파일목록

현재페이지의 내용과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사용편의성 만족도
담당부서
자치행정국 > 총무과
담당자
이정아
전화번호
053-803-2005
최근수정일
2019.0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