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문보도

  1. 현장! 소통24시
  2. 신문보도
제목
< 권영진 대구시장 > 재임 1주년 “통합신공항은 미래 먹거리”
작성자
손소영
등록일
2019-07-03
조회
482
&lt; 권영진 대구시장 &gt; 재임 1주년 “통합신공항은 미래 먹거리” 1
&lt; 권영진 대구시장 &gt; 재임 1주년 “통합신공항은 미래 먹거리” 1


산업구조 혁신 성과 이제 보여
대구에 둥지 튼 로봇기업 증가
그 중 세계적기업 4개나 존재
공항 후적지, 랜드마크로 개발


 

 
권영진 대구시장은 재임 1주년이 되는 7월 정례조회에서 “우리가 함께 했던 시간을 돌아보면 아직도 가야될 길은 멀고 해야 될 일들은 많고 또 부족한 것은 사실이지만, ‘우리가 걸어왔던 길, 대구가 가는 길이 역사가 된다’는 것을 증명 하고 있다. 그리고 남은 시간들도 우리 함께 나아가자”라며 회의를 시작했다.
 
권영진 시장은 지난 5년 동안 “아무리 어렵고 험난한 목표라 할지라도 포기하지 않고 꾸준히 나아가면 그 어렵던 목표들이 달성이 된다는 것을 확인하는 시간들 이었다”며 “우리가 포기하지 않았던 일들은 하나하나 이루어 지고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처음 대구시장이 되었을 때 섬유중심의 전통산업을 가지고는 대구가 미래로 나갈 수 없고, 청년들의 일자리를 만들 수 없다고 생각해 과감한 산업구조 혁신으로 신산업을 키워야겠다고 생각하고 실행하여 이제 그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대구가 먼저 주창했던 스마트시티 산업은 문재인정부의 국가전략산업이 되었고 5년전 48개였던 로봇기업은 작년에 161개로 늘었다”며 “세계7대 로봇기업들 중에 4개가 대구에 연구시설을 두거나 생산기반 시설을 두고 있어 앞으로 로봇기업들이 우리나라의 스마트팩토리 새로운 산업구조 혁신을 이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으로 대구가 세계로 나아가는 길을 여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이 대구경북의 미래라고 강조했다. 통합 신공항을 이전하게 되면 이 자체가 하나의 대역사가 되는 것으로 항공 물류가 가능한 더 크고 좋은 대구경북의 거점 공항이 생기게 돼 대구의 10년, 20년, 30년 우리의 후손들이 먹고 살 신성장 거점 지역이 되는 것”이라며 보다 창의적인 과정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즉 “후적지를 어떻게 개발해서 대구의 랜드마크를 만들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창의적인 생각과 열정들이 바로 우리 통합 신공항이후의 대구모습을 만들어 낼 것이다”며 거듭 강조했다.
 
출처 : 대구신문 ( 2019. 07. 03 )
첨부파일목록

현재페이지의 내용과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사용편의성 만족도
담당부서
자치행정국 > 총무과
담당자
이정아
전화번호
053-803-2005
최근수정일
2019.03.06